july 15, 2019

어 그러니까 손을 뻗으면 잡을 수 있을 것만 같은 기억들때문에 괴로운 거지
잡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괴로운 거지
잡을 수 없어서 괴로운 거야

aug. 27, 2018

올해 들어서부터 우울이 심하다 생각지도 못한 좋은 일들과 그렇지 않은 일들이 일어나서 정말 기쁘고 감사하고 화가 나고 슬프다 이런 모든 감정들이 지금은  마치 창문밖의 저 멀리 풍경을 보고 있는 기분이다 아득히 하얘지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기분이다

기대를 한 건 아니지만 실망감이 크다 환경의 변화와 생활의 변화 관계의 변화로 우울과 불면이 더 심해지고나서 영화를 보고 전시를 보면 이사를 하면 운동을 하면 밥을 잘 챙겨먹으면 너를 만나 즐겁게 떠들면 수면제를 먹으면 나아질꺼라 기대아닌 기대를 한 모양이다

할 수 있는걸 해보려고 하는 것만 보면 예전보다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하는데 뭔가를 한다는 생각에 자꾸 실망스럽다 나는 왜 행복하지 아니한가에 대해

oct. 8, 2017

sabi looking at me over the window

april 17, 2016

updated my website that i'd abandoned so long.

i think about how to present works more often these days, which is a good sign. slowly realizing how important it is to show people what i do even though i am not quite satisfied with them. hopefully will learn something from this, not only feel shame.

May 18, 2015

the year is going almost its half way through already. i wrote over ten blog drafts since this year started. i wanted to say something to somebody i didn't know who i was talking to, but i somehow knew and expected you to listen how i thought about what happened in the past five months.

the long winter passed and it seems like summer after a week-long spring in new york. we waited for the warmer weather and now we complain about how hot and crowded the city became.

we talk about everything else carefully avoiding what we really need to.